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ENGLISH

글자크기

올 여름 북극 해빙 면적, 역대 최소 가능

작성자
관리자
게시일
2011-08-25
조회수
9306
 올 여름 북극 해빙[海氷] 면적, 역대 최소 가능

                                  - 역대 최소 북극 해빙 면적 예고

                           - 북극 항로 예년에 비해 빨리 열렸다

 

 

북극 해빙이 심상찮다. 최근 북극 해빙의 변화는 올해 역대 최소 해빙 면적을 예고하고 있으며, 예년과 달리 랍테프해(Laptev Sea)의 해빙이 일찍 녹아 7월에 쇄빙선 없이 북극 항로의 항해가 가능해졌다.

 

북극 해빙의 면적은 보통 3월 최대에 도달하고 9월 최소를 나타낸다. 올해 겨울철 북극 해빙은 3월 둘째 주에 최대 면적(15.49 × 106 km2)을 기록하였으며, 작년과 지난 8년간 같은 기간의 평균 면적에 비해 적었다. 이후 해빙이 감소하기 시작하여 8월 둘째 주 현재 평년에 비해 488,000 km2 (약 한반도 2배) 정도 적으며, 북극 해빙의 면적 변화에 대해 3~4주 정도 선행하는 해빙 표면거칠기가 지난 7월 중순 이후 급격히 감소하여 올해 9월 북극 해빙 면적이 역대 최저값을 기록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올 여름철의 해빙 분포는 역대 최소 해빙 면적을 기록했던 2007년과는 사뭇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 베링해-스칸디나반도를 잇는 북극 항로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랍테프해의 해빙이 예년에 비해 한 달 이상 빨리 7월 중에 이미 녹았으며, 이에 반해 2007년에는 일찍 녹았던 동시베리아해의 해빙은 아직 녹지 않고 있다.

 

기상청(청장 조석준)은 위성을 이용하여 극지해빙을 감시하는 “극지해빙 감시 및 분석시스템”을 통해 극지에서의 해빙면적과 표면성질의 변화를 분석하여 매주 최신 극지해빙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극지 해빙 분석을 위해 미국 Aqua 위성에 탑재된 마이크로파 센서(AMSR-E) 자료를 이용하였으며, 해빙 면적과 함께 해빙 표면의 눈과 얼음의 물리적 특성이 물과 다르다는 점에 착안하여 해빙의 표면거칠기를 독자적인 방법으로 산출하였다.

 

※ 자세한 내용은 첨부물을 참조하시거나 해당과(기상청 국립기상연구소 지구환경시스템연구과 과장 류상범 070-7850-6702)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목록

관련기관 바로가기 링크

기상청 홈페이지 새 창 열림
기상청 날씨누리 새 창 열림
기상청 날씨마루 새 창 열림
기상청 기상자료개방포털 새 창 열림
기상자원지도 홈페이지 새 창 열림
국립기상과학원 ARGO홈페이지 새 창 열림
/CA/OP/GA2/main.jsp, 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