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ENGLISH

글자크기

온실가스 못줄이면 폭염사망 크게 늘어

2016-02-18

보도자료 상세보기 입니다. 작성자, 조회수, 내용, 첨부파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4435

우리나라가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지 못하면 최악의 폭염으로 기록된 1994년의 기후재난을 다시 겪을 수 있다는 경고음이 나온다.

따라서 대책을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지만 정부는 예산 부족 등으로 기초 연구조차 원활치 않은 실정이다.

17일 국립기상과학원과 미국 마이애미대가 지난해 공동연구한 ‘한국의 도시에서 기후변화가 사망률에 미치는 영향 평가’ 보고서는 우울한 전망을 내놨다.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상태로 온실가스가 계속 배출될 경우(RCP 8.5 시나리오) 2080년 여름에는 서울에서 폭염으로 인한 사망자가 1994년과 비슷한 수준에 달할 것으로 예측됐다. 1994년 기상관측 사상 최대 폭염으로 전국에서 3384명이 온열질환으로 숨졌다. 서울에서는 1056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보고서는 2030년대 온열질환 사망자 중 노인 비중은 2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폭염은 하루 최고기온이 33도를 넘는 더위를 말하는데, 1994년에는 폭염 일수가 29.7일에 달했다.



폭염은 건강에 취약한 노약자에게 특히 위험하다. 1991∼2012년 온열질환 사망자 중 만 75세 이상 노인 비중은 27%다. 그러나 온실가스를 줄이지 못하면 2030년대에는 66% 이상으로 급증한다. 보고서는 “폭염으로 인한 사망률은 연례 변동이 매우 크고 서울에서도 1∼2년 안에 1994년과 같은 급격한 변화가 재연될 수 있다”며 “정부와 지자체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연구는 기상관측 자료를 통해 고온건조한 날씨와 사망률의 상관관계 등 날씨가 사람에게 미치는 영향과 폭염위험이 생성되는 날짜 수 등을 전망해 추정치를 냈다. 그러나 정부는 예산 부족 등을 이유로 기후변화가 사망률에 미치는 영향평가를 서울외 지역으로 확대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병욱 기자


기사원문 : http://www.segye.com/content/html/2016/02/17/20160217003465.html?OutUrl=naver

첨부파일
목록

만족도평가

관련기관 바로가기 링크

기상청 홈페이지 새 창 열림
기상청 날씨누리 새 창 열림
기상청 날씨마루 새 창 열림
기상청 기상자료개방포털 새 창 열림
풍력 태양광 기상자원 홈페이지 새 창 열림
국립기상과학원 ARGO홈페이지 새 창 열림
/CA//OP/DF/main.jsp, 3